1일 관광-1코스

[여행지 사이의 거리와 시간을 지도에서 확인] 을 클릭하면 여행지간의 거리와 시간을 지도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코스소개

통영은 수식어가 많은 도시이다.
문화예술의 도시, 통제영의 도시, 한려수도의 중심부, 한산대첩을 이룩한 구국의 성지 이 많은 테마로 하루 동안 관광을 다 할 수는 없다.

통영에 와서 하루동안 여행을 한다면 먼저 통영옻칠미술관을 추천하고 싶다. 국내 최초의 옻칠미술관인 통영옻칠미술관에서는 400년 전통을 이어온 나전칠기의 본고장인 통영에서 국·내외 현대칠예작가의 작품을 감상하고, 천년의 신비 옻칠문화를 체험할 수 있다.

그 다음은 발길을 시내로 돌려 청마문학관으로 가보자. 이곳에서는 문화관광해설사의 설명과 함께 청마 선생의 유품과 작품집, 유약국을 그대로 옮겨 놓은 생가를 볼 수 있다.
청마문학관 관람을 마쳤다면 세병관으로 발길을 옮겨보자.

세병관으로 오르기 전에 입구에 통제영지 복원 조감도가 있다. 세병관을 중심으로 통제영지를 복원중인데 현재 운주당, 경무, 내아, 병고는 복원되었다. 세병관을 지나 통영대교 방면으로 내려 가다 보면 이충무공의 위훈을 기리고 추모하기 위해 세운 통영충렬사가 보인다. 이 곳에서 이충무공의 호국정신을 되새기며, 통영의 또 하나의 명소인 동양최초로 건립된 해저도로, 해저터널로 발을 옮겨보자. 그 입구에는 용문달양이라고 쓰여져 있는데 그 뜻은 ‘섬과 육지를 잇는 해저도로 입구의 문’이란 뜻이다. 해저터널을 빠져 나와 통영대교를 시작으로 미륵도 관광을 할 수 있는 산양일주도로를 돌아보자.

산양일주도로는 전체 24㎞이며, 바다를 끼고 도는 코스이다. 도로변에는 동백꽃이 심어져 있는데, 동백이 피는 11월부터 이듬해 2월까지는 반짝이는 동백잎 뒤로 핀 꽃을 보며 드라이브를 즐길 수 있다. 일주도로 중간중간에 구경하고 갈 만한 곳을 소개한다면 달아공원과 수산과학관이다.

달아공원은 우리나라에서 일몰이 아름답기로 이름난 곳으로 점점이 떠 있는 한려수도의 섬들 사이로 지는 해는 또 다른 볼거리를 제공한다. 정상부위에 올라서면 섬 안내 지도가 있어 섬들의 이름을 헤아려보는 것 또한 커다란 즐거움이다.

달아공원에서 1킬로 정도 떨어진 곳에 위치한 수산과학관은 수산전시관으로 이곳을 방문하는 모든 이들에게 교육의 현장이 되기도 한다. 전시관 바깥에는 전망대가 있어 그곳에서도 한려수도의 섬들을 볼 수 있다. 산양일주도로 끝지점에는 통영의 특산물인 공예품들을 볼 수 있는 통영전통공예관이 위치해 있다. 통영전통공예관을 뒤로 하고, 시내 방면으로 오다 보면 통영에서 활동하고 계신 우리나라 10대 거장에 속하는 전혁림 화백의 미술관을 방문할 수 있다. 건물자체가 하나의 예술품인 이곳에서 전 화백의 작품세계를 한 눈에 볼 수 있을 것이다.

여행하면서 사람사는 냄새를 맡고 싶다면 시장에 가보면 된다. 통영에는 아침시장인 서호시장과 낮시장인 중앙활어시장이 있는데, 이곳에서 바다를 터전으로 살아 가는 통영시민들의 건강한 삶을 엿볼 수 있을 것이다.

시장을 왼쪽으로 끼고 가다보면 세계적인 조각가 15명의 조각품을 볼 수 있는 남망산국제조각공원을 만날 수 있다.
바다가 보이는 곳 나무그늘 밑에 앉아서 바닷바람과 더불어 휴식을 취해도 좋다. 많은 예술인이 배출된 고장, 통제영의 본영이었던 고장, 보석같은 섬이 온 바다에 흩뿌려져 있는 아름다운 고장. 또 다른 그리움을 불러일으키는 통영을 다음에 또 방문해 주길 바란다.

더보기 (여닫기)

위치안내(17)

* 근접한 좌표의 경우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클릭하면 확대됩니다.



담당자
해양관광과 관광안내소 (☎ 055-650-0580,2570)
만족도 조사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

평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