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봉틀은 나의 생활이었고 국어사전은 나의 문학이다. 통영 장롱은 나의 예술"

박경리의 유품, 통영 장롱

평소 '통영 사람에겐 12공방에서부터 전해 내려온 예술의 DNA가 있다'고 말했던 소설가 박경리 선생은 자신의 유품 가운데 세 가지를 소중히 다루어 달라는 말씀을 남겼다.

첫 번째가 오래된 재봉틀이고 두 번째가 국어사전, 세 번째가 바로 통영 소목장이 만든 장롱이다.

선생은 "재봉틀은 나의 생활이었고 국어사전은 나의 문학이다. 통영 장롱은 나의 예술"이라고 했다.


담당자
문화예술과 전통공예담당 (☎ 055-650-4542)
만족도 조사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

평가:

TOP